• 동영상보러가기
  • 포토갤러리가기
경기도, 화재·교통사고에서 가장 안전한 지자체로 선정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233  
○ 국민안전처 전국 지자체별 안전수준 등급 시범운영 결과 발표
○ 경기도, 화재와 교통사고분야에서 1등급 획득
○ 시군별로는 수원과 부천, 안산, 고양, 시흥 등이 화재분야서 1등급
교통사고분야에서는 수원, 부천, 성남, 안양, 광명, 오산, 군포시가 1등급 획득
경기도가 화재와 교통사고 분야에서 가장 안전한 지자체에 선정됐다.
경기도는 국민안전처가 공개한 전국 지자체별 안전수준 등급 시범운영 사업 결과, 화재와 교통사고 분야에서 안전지수 1등급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역안전지수는 각 지자체의 분야별 안전수준을 여러 가지 통계지표로 계량화한 후 점수에 따라 최고 1등급부터 최하 5등급까지 부여한다. 지수 산출에 반영되는 지표는 화재·교통사고·자연재해·범죄·감염병·자살·안전사고 등 7개 분야에서 총 38개 항목이다.
국민안전처가 공개한 화재분야 지역안전지수는 피해 위험을 보여주는 지표로서 사망자수(인구 1만 명당), 발생빈도와 상관관계가 있는 음식점수 및 산림면적, 피해 경감에 기여하는 병상수(병원 정원) 등을 종합해서 산출된 것이다. 교통사고분야는 사망자수, 자동차등록대수, 구조구급대원수 등이 지표에 포함된다.
국민안전처는 2013년 화재·교통사고 통계로 안전지수등급을 산출한 결과 특별·광역시 중에는 서울시가, 도 단위에서는 경기도가 화재·교통사고 분야 모두 최고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내 시·군별로는 시구 화재분야에서 수원시, 부천시, 안산시, 고양시, 시흥시가 1등급을 획득했고, 교통 분야에서 수원시, 부천시, 성남시, 안양시, 광명시, 오산시, 군포시가 1등급을 획득했다. 특히, 수원시와 부천시는 화재와 교통사고 분야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아 다른 지자체에 비해 안전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안전처는 오는 102014년 자연재해, 화재, 교통사고, 범죄, 안전사고, 자살, 감염병 등 7개 분야 통계를 대상으로 산출하여 정식 공개할 예정이다.
김정훈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남 지사 취임 이후 최우선 도정과제로 안전한 경기도를 설정하고 다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지역 안전지수 1등급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상세한 지역안전지수는 국민안전처 홈페이지(www.mpss.go.kr)와 생활안전지도 웹사이트(www.safemap.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5.7.29.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