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영상보러가기
  • 포토갤러리가기
경기도 2층버스, 11일 사전 운행 점검 실시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548  
○ 스웨덴 볼보社 2층버스 광역버스 노선 운행(김포, 남양주), 9월 사전 운행점검 후 투입 예정
○ 도, 2층버스 안전 운행방안 마련 시행
- 운행 장애가 없도록 도로시설물, 장애물 사전 합동점검
- 과속운행 차단(속도제한장치 80~90Km/h이내), 전구간 좌석제 운영
- 전담 운전자 선발 및 교, 전문가‧관계기관 합동 점검단 운영
지난해 시범운행을 마친 경기도 2층 버스가 본격 운행을 앞두고 오는 11일 사전 운행 점검에 들어간다.
경기도는 오는 11일 오후 2시부터 김포시 8601번 노선버스를 대상으로 사전 운행점검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사전 운행 점검에는 전문가, 버스업계,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해 투입 전 준비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사전 운행 점검을 마친 후 9월 중 남양주시 3개 노선, 김포시 2개 노선 등 총 5개 노선에 2층 버스 9대를 순차적으로 투입해 운행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에 투입될 5개 노선은 남양주시에 투입되는 8002(대성리잠실), 1000-2(호평동잠실), 8012(내촌잠실) 3개 노선과, 김포시에 투입되는 8600(김포한강신도시서울시청), 8601(대포리서울시청) 2개 노선이다.
노선에 투입되는 차량은 스웨덴 볼보사의 72인승(운전석, 보조석 제외) 저상형 2층버스로, 지난 3월 경기도버스운송조합이 공모절차를 통해 차량성능, 안전성, 유지관리 편리성 등을 평가해 선정했다.
대당 가격은 45천만 원이다. 도는 우선 5개 노선에 9대를 순차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며, 이중 1대는 사전 안전운행 점검을 위해 94일 부산항을 통해 먼저 들여올 예정이다.
한편, 도는 지난 6월부터 2층 버스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버스업계, 경기연구원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도로시설물, 속도제한, 좌석제 운영, 전담 운전자 선발, 안전교육 등 5개 분야에 대한 안전관리방안을 실시했다.
도는 지난 7월부터 해당 시군 및 버스업계와 2차례에 걸친 합동점검을 통해 2층 버스가 운행할 도로의 도로시설물과 장애물을 확인했다. 본격 운행을 실시하기 전 실제 차량을 투입해 최종적인 점검도 이어나갈 방침이다.
과속운행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차량 속도제한장치의 최고속도를 80~90km로 제한하는 조치와, 운전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차향 외부 모니터링 장치(AVM)도 장착한다.
또한, 교통안전 전문가, 버스업계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2층버스 합동점검단을 꾸려 2층 버스의 차량 및 안전관리 방안에 대한 최종적인 점검을 최종 운행 전 마무리할 계획이다.
좌석제 정착을 위한 안전통제관 배치도 이뤄진다. 도 및 시군 공무원과 버스업체 관계자로 구성된 안전통제관들은 승객들의 승하차 안내는 물론 안전사고 예방을 책임진다.
이외에도 전체 버스 사고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운전자 과실로 인한 사고 예방을 위해서 운전경력, 사고이력, 건강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담 운전자를 선발하고, 차량 적응 및 안전교육도 정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임성만 경기도 굿모닝버스추진단장은 이번 2층버스 도입은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용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수도권 광역버스 입석운행 금지로 승객 안전문제 등이 논란이 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2층버스 도입을 검토해왔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해 128일부터 26일까지 수원과 김포, 남양주 등에서 시범운행을 실시했으며, 수요자 만족도 조사결과 승객의 89%, 운전자의 100%2층 버스 도입에 찬성하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올해 초 2층 버스를 주제로 한 넥스트경기 토론회에서 “2층버스에 대한 도민들의 반응이 좋고 도입을 기다리고 계시는데 6개월, 1년씩 늦어지면 정책의 추진력이 떨어진다.”안전성 문제와 서비스 질, 서비스 요구에 문제가 없는 만큼 2층 버스 도입 시기를 최대한 앞당겨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2015.9.1.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