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영상보러가기
  • 포토갤러리가기
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 교통 분야 29건 자문 공유하기
 글쓴이 : 교육운영팀
조회 : 47  
   도청사진.jpg (183.5K) [0] DATE : 2021-09-07 13:35:02

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 교통 분야 29건 자문


○ 단지내 도로 교통안전 내용 법제화로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 활동 주목

-교통안전법(‘20.11.27), 단지 내 도로 교통안전시설의 설치관리 기준 고시(‘21.6.11)

○ 지난해 4월부터 29개 단지 기술자문 중 22개 단지 시설개선 추진

- 과속방지턱 설치, 제한속도‧정지선 노면표시, 시야 방해 수목 제거 등 시설개선

- 입주자 안심 운전 및 교통사고 사전 예방 효과 커

○ 도, 2020년 4월부터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 교통 분야 신설 후 적극 추진

- 교통안전 분야 민간전문가 추가 위촉(6명)으로 아파트 단지 자문 신청 대비


#. 성남시 A아파트는 동별 출입구 앞에 지상주차장이 있는 구조라 아이들이 아파트에서 나와 바로 차 쪽으로 뛰어나가면서 아찔한 순간이 여러 차례 벌어졌다. 입주민들은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에 도움을 청했고, 자문단 내 교통안전 민간전문가는 아이들 및 운전자가 주의할 수 있도록 동별 출입구 앞 안전지대 노면표시를 조언했다.

 

#. 고양시 B아파트 입주민들은 지하주차장 곡선구간에서 시야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며 불편을 겪었다. 이에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이 현장에 방문해 반사경 설치에 적합한 지점을 안내했고, 입주민들은 사고 우려를 덜 수 있게 됐다.

 

경기도는 공동주택 단지 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해 4월부터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 내 교통 분야를 신설‧운영한 결과, 총 29개 단지에 대한 교통안전 시설 점검 및 개선사항 자문을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이란 3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단지에서 입주자대표회의가 신청하면 유지보수 공사의 적정 시기‧방법 등을 무료로 자문하는 사업이다. 도는 토목시공‧소방시설 등 기존 8개 분야에 이어 매년 급증하는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를 고려해 지난해 4월 전국 최초로 교통 분야를 신설했다.

 

교통 분야 기술자문단의 경우 6명의 민간전문가가 직접 현장을 방문해 관리주체에서 유지관리 업무 시 면밀히 검토해야 할 단지 내 도로 및 교통안전시설 설치 현황, 보행 동선, 횡단보도 설치 현황, 교통안전상 문제점 등을 분석한다. 이어 맞춤형 개선대책을 제시하고, 개선공사를 시행할 수 있도록 설계도서 작성지원 및 공사 자문 등을 수행한다.

 

그 결과, 29건의 자문이 이뤄졌고 22건이 자문대로 시설개선을 완료했거나 추진 중이다. 나머지 7건은 장기수선계획 미반영 등 재원 문제로 향후 시설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는 공동주택 기술자문단 내 교통 분야 신설 이후 ‘교통안전법’ 개정․시행(지난해 11월), ‘단지내 도로 교통안전시설의 설치․관리 기준’ 법제화(올해 6월) 등 아파트 단지 내 교통안전 방침이 강화됨에 따라 자문단을 적극 안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자문을 희망하는 아파트 단지의 입주자대표회의는 경기도 공동주택기술지원팀 팩스(031-8008-4369) 또는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로 신청하면 된다.

 

고용수 경기도 공동주택과장은 “교통 분야 기술자문은 교통사고 발생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는 사전 컨설팅 개념으로 시설개선을 위한 설계도서 작성지원 및 시공 품질 확보를 위한 공사자문을 함께 실시하고 있다”며 “단지 내 어린이, 노약자 등 교통안전 취약자가 안전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경기도뉴스포털(https://gnews.gg.go.kr/briefing/brief_gongbo_view.do?BS_CODE=s017&number=50309&period_1=&period_2=&search=1&keyword=%ea%b5%90%ed%86%b5&subject_Code=BO01&page=1)